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대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View
[대전상공회의소] 대전상의 ‘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 확대·산업용 마스크 우선 배정’ 건의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3.24 조회수 65


♣ 대전상의 ‘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 확대·산업용 마스크 우선 배정’ 건의 ♣


대전상공회의소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피해기업 지원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발 벗고 나섰다.

23일 대전상의에 따르면 ‘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 확대 및 산업용 마스크 우선 배정’에 대한 건의문을 지난 5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전달했다.

대전상의는 건의문을 통해 “최근 실시한 코로나19 관련 피해기업 사례조사에 따르면, 소비재 수요 부진 및 원자재 납품 지연으로 인해 급격한 매출감소를 겪고 있는 기업들이 상당수 있다”면서 “특히, 생산 공정에 반드시 필요한 마스크를 적기에 공급받지 못해 공장 가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등 산업 현장에서의 불안감이 날로 커져가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서 여전히 기업들은 ▲경영안정자금 예산 확대 ▲저신용 소상공인 특별특례보증 확대 ▲마스크 및 손 소독제 기업 우선 지원 ▲주 52시간 이상 연장근로 한시적 허용 ▲국세 및 지방세 감면 등을 요청하고 있는 만큼 이들 기업들에 대한 실질적 지원을 요청했다. 

정성욱 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입은 기업들에 대한 경제적 지원 강화는 물론 산업 현장에 필요한 마스크가 시의 적절히 공급될 수 있게 정부가 정한 마스크 배정물량의 일부를 산업용으로 우선 배정해 달라”고 촉구했다.

출처 : 충남일보 / 김일환 기자
http://www.chungnamilbo.com/news/articleView.html?idxno=5368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