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대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View
대덕이노폴리스벤처협회, 신중년 활용 성장지원사업 성료... 특구기업 현장 어려움 해소
작성자 조지영 작성일 2024.05.20 조회수 82

 

대덕이노폴리스벤처협회(이하 벤처협회)가 특구 과학기술인 협동조합과 협력해 특구 기업의 기술애로 해결을 지원하는 ‘신중년 활용 성장지원사업’(이하 지원사업)을 성황리에 종료했다고 밝혔다.

 

지원사업은 전문성과 경험을 보유한 고경력 연구자의 노하우를 기반으로 퇴직 이후 인생을 준비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시작된 사업으로, 매해 특구기업의 기술애로 해결에 기여하고 있다.

 

지원사업의 기술클리닉센터로 선정된 8개의 과학기술인협동조합은 특구 기업이 기술개발 과정에서 마주한 어려움을 직접 진단하고, 해결가능한 기술애로 해결 방안을 제시했다.

 

R&D과제 발굴 및 연계, 기술 구현을 위한 개발지도, 출연연 연계한 기술검증 지원, 기술개발에 필요한 연구자료 제공 등을 지원했다. 특히 기술 네트워크가 상대적으로 부족한 초기기업을 위한 지원활동이 두드러졌다.

 

한국조달연구원과 협력하여 기업의 기술이 공공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아이디어로 도출해 공공시장 중심의 혁신제품 공모과제 개발로 이어질 수 있도록 협력을 지속했다.

 

세부적으로 ▲B2G설명회 개최, ▲혁신제품 지정 및 공공수요숙성(인큐베이팅) 제도 교육, ▲공공조달시장 진출 맞춤형 컨설팅 등을 통해, B2G진입 희망기업을 지원했다. 혁신제품지정 후 실구매로 연결되지 않는 특구기업 사례를 발굴해, 시범구매 및 공공구매로 연결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등 특구 기업의 초기판로 진입을 도왔다.

 

본 지원사업은 특구 과학기술자의 풍부한 경험과 노하우를 사장하지 않고, 특구 기업의 연구개발 과정에 접목시켜 성장을 돕는다는 측면에서도 유의미했다. 특히 고경력 과학기술인을 대상으로 개설한 기술주치의 교육은 총 76명의 기술주치의를 배출하는 등 특구기업 기술고도화를 위한 전문가 수요가 폭발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협회 관계자는 “실 사례로서 A기업의 경우, 기술주치의가 제시한 사업 다각화 아이디어를 제품에 실적용하여 개선하고, 향후 지속적인 제품고도화 기술지도를 위해, 기술주치의를 부설 연구소장으로 고용하는 등 일자리창출의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고 전했다.

 

또한 “기업 현장의 목소리인 애로 수요를 밀접하게 청취하고 이들을 돕기 위한 특구의 인적 인프라를 적극 활용해 기업 성장의 기회를 마련했다”며 “향후에도 기업현장의 어려움을 다각도에서 지원하는 것에 집중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서울경제 : https://www.sedaily.com/NewsView/2D6TOFB883

전자신문 : https://www.etnews.com/20240329000019

경향신문 : https://www.khan.co.kr/economy/industry-trade/article/202403290942018

세계일보 : https://www.segye.com/newsView/20240329505128?OutUrl=naver

헤럴드경제 : https://news.heraldcorp.com/view.php?ud=20240329050098